량규사·안영학·정대세 이은 4번째 '북한 대표' 경력 K리거
개막 4경기 연속골 폭발…총 5골로 득점 공동선두
K리그의 '인민날두' 안병준 "경계인이니까 드릴 기쁨도 3배"

"저를 아는 모든 사람에게 축구로 기쁨을 드리고 싶어요.

(경계에 있는) 저니까 더 많이 드릴 수 있지 않을까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각 개막한 프로축구가 4라운드까지 소화한 현재, 가장 큰 주목을 받는 선수는 K리그1이 아닌 K리그2(2부 리그) 수원FC 소속의 공격수 안병준(30)이다.

4경기 연속골, 총 5골로 득점 선두에 오른 그에게 팬들은 '인민날두'라는 별명을 붙였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처럼 폭발적인 득점력을 보여주는 '북한 선수'라는 뜻이다.

안병준은 량규사, 김명휘, 안영학, 정대세에 이어 5번째로 K리그 무대를 밟은 조총련계 선수다.

이 가운데 북한 대표 경력을 가진 K리거는 안병준이 량규사와 안영학, 정대세에 이어 4번째다.

일본에서 일본의 축구를 배웠고, 북한 대표팀에서 뛴 경험이 있는 그는 이제 K리그 그라운드를 누빈다.

수원에서 뛴 건 지난해부터지만 시즌 중반 무릎을 다치는 바람에 주목받지 못했다.

안병준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K리그가 몸싸움이 많으니까 개막이 늦어지는 동안 웨이트트레이닝에 주력했다"면서 "근육량이 3~4㎏ 정도 늘었는데, 골 넣는 데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새 사령탑 김도균 감독과의 궁합도 한층 업그레이드된 경기력의 배경이다.

김 감독이 설명하는 상대 공략법이 매우 구체적이어서 경기를 풀어가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안병준은 "감독님은 내가 수비 가담을 하면서도 언제든 위협적인 공격을 펼칠 수 있는 자리에 서 있기를 원하시는데, 위치 지정이 거의 미터(m)가 아닌 센티미터(㎝) 수준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세밀하다"고 말했다.

K리그의 '인민날두' 안병준 "경계인이니까 드릴 기쁨도 3배"

안병준은 쾌활하고 낙천적이다.

라커룸에서는 '착한 동네 형' 역할을 담당한다.

동료들과 어울리는 모습을 보면 그가 어디서 왔는지 까맣게 잊곤 한다는 게 수원 프런트 전언이다.

골 결정력이 높아진 비결을 묻자 "솔직히 운도 좀 있죠"라고 겸손하게 대답했다.

또 '인민날두'라는 별명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 별명 참 재미있어요"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늘 웃는 안병준도 자신이 경계인이라는 사실을 잘 안다.

앞서 K리그를 경험한 안영학과 정대세는 실력보다 조총련계 북한 대표선수라는 점 때문에 더 주목받았다.

같은 조총련계인 아내는 그에게 수원의 이적 제의가 왔을 때 흔쾌히 동의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안병준은 "나도 그랬지만, 아내도 이곳에서 생활하는 것을 상상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K리그의 '인민날두' 안병준 "경계인이니까 드릴 기쁨도 3배"

그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어서 축구를 시작했다고 한다.

한국에서의 생활과 K리그에 조금씩 적응해가면서 꿈은 더 구체적으로 변했다.

북한과 한국, 일본에 모두 발을 걸치고 있기에 자신이 축구로 줄 수 있는 기쁨은 다른 선수의 '3배'가 될 것이라고 안병준은 생각한다.

그는 "일본과 한국의 팬들, 제 친구와 가족들, 나를 응원하는 모든 분께 열심히 뛰는 모습으로 힘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안병준은 내년에는 K리그1에서 뛰고 싶어한다.

북한 대표팀에 복귀하고픈 생각도 지금은 잠시 접어뒀다.

그는 "대표팀에 뽑히는 건 늘 영광이지만, 지금은 수원FC에서 잘하고 싶다.

반드시 승격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