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145km 투심패스트볼 받아쳐 가운데 담장 넘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냐 프로야구 LG트윈스의 '복덩이'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가 올 시즌 가장 먼저 두 자릿수 홈런에 진입했다.

라모스는 29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LG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0대 0으로 맞선 4회 초 1사 1루에서 선제 중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라모스는 KIA 에런 브룩스의 시속 145km 투심패스트볼을 받아쳐 가운데 담장 뒤로 넘어가는 비거리 125m 홈런을 쏘아 올렸다. 라모스는 올 시즌 KBO리그에서 가장 먼저 시즌 10호 홈런을 생산하며 홈런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