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언론,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 1년 징계에 관심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를 미국 전역에 중계하는 ESPN도 전 한국인 메이저리거 강정호(33)의 징계에 관심을 나타냈다.

KBO는 25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최근 임의탈퇴 복귀 신청서를 제출한 강정호에게 1년 유기 실격, 300시간 봉사활동 제재를 결정했다.

강정호가 3년 이상의 중징계를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실제 징계 수위는 그보다 낮았다.

강정호는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뛰던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다.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나 더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KBO는 2018년 음주운전과 관련한 제재 규정을 강화하면서 음주운전이 3회 적발된 선수는 3년 이상의 유기 실격 처분을 받도록 했다.

하지만 강정호가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2009, 2011, 2016년은 모두 규정이 강화되기 전이었다.

상벌위는 2018년 강화된 규정을 강정호에게 소급 적용할 수 없다고 판단해 1년 징계로 결론을 내렸다
ESPN은 26일 "여러 차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전 피츠버그의 내야수 강정호가 1년 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피츠버그 구단은 2015년 강정호와 계약했을 때 2009년과 2011년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밝혔다"며 "강정호는 비자 발급을 거부당해 2017시즌을 통째로 날렸다"고 전했다.

ESPN은 상벌위 발표 직후 강정호가 에이전시를 통해 배포한 공식 사과문에 대해서도 상세히 보도했다.

ESPN은 "강정호의 미래는 여전히 그에 대한 권리를 가진 키움 히어로즈에 달렸다"며 "아직 키움 구단은 강정호의 미래에 대해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만약 강정호가 다른 팀에서 뛰게 되더라도 키움 구단의 허락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피츠버그 지역지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도 이날 "지난해까지 피츠버그에서 뛰었던 강정호가 음주운전으로 1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며 "KBO리그 복귀 길이 열렸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