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축구 1부 본머스·2부 헐시티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재개를 준비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1부리그인 프리미어리그의 본머스는 "2차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선수 1명이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구단은 "확진자 발생 시 리그의 지침에 따라 해당 선수는 7일간 자가격리되며 추후 다시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3월 중단됐다가 정부 허가에 따라 다음 달 재개가 가능해진 프리미어리그는 각 팀의 소규모 그룹 훈련을 시작하고 선수와 스태프 등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17∼18일 748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에서 3개 구단 6명, 19∼22일 996명의 검사 결과에서는 2개 구단 2명에게서 양성 결과가 나온 것으로 발표된 바 있다.

첫 번째 검사에서 확진자가 나온 구단은 왓퍼드, 번리 등이 있었고, 두 번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2명 중 1명이 본머스 소속으로 확인됐다.

마찬가지로 3월 중단 이후 다음 달 재개를 준비하는 2부리그 챔피언십도 24개 팀 선수와 스태프 1천14명의 검사를 시행했는데, 동일 구단 소속의 2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알렸다.

리그 사무국은 소속팀 등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헐시티 구단이 구성원 2명의 확진 판정 소식을 전했다.

헐시티는 2명 모두 특별한 증상을 나타내지 않았다며 이들을 격리 조치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