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다시 만난 필 미컬슨(50·이상 미국)과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GC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 미국프로풋볼(NFL) 전설의 쿼터백 페이턴 매닝(44)과 한 팀을 이뤄 미컬슨-톰 브래디(43·미국) 조를 한 홀차로 따돌렸다. 2018년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1대1 맞대결에서 미컬슨에 패했던 우즈는 이날 승리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번 대회 미디어 주체인 워너미디어와 선수들은 이 행사를 통해 1000만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성금을 조성했다. 자선사이트 '올인챌린지'를 통해 경기 중 이벤트를 통해 추가 모금을 진행했고, 총 2000만달러의 성금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전반 9개홀은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스코어를 기록하는 포볼 방식, 후반 9개홀은 각자 티샷 뒤 더 좋은 위치의 공을 번갈아 치는 변형 얼터네이트 샷 방식으로 열렸다. 선수들은 '언택트 시대'에 맞춰 1인 1카트로 움직였고, 승리를 축하할 때도 '코로나식' 허공 하이파이브로 기뻐했다.

우즈-매닝 조는 포볼 방식으로 열린 전반 3개 홀을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파4인 11번홀에서 그린 옆에 공을 보낸 뒤 이글을 잡는 등 쫓아온 미컬슨-브래디 조에 한 때 1홀차까지 따라 잡혔으나 마지막 두 홀을 파로 막으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