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일호 성남 3경기 연속 무패…강원 원정서 1-1 무승부

' />

2002 한일 월드컵 4강 주역이자 프로축구 초보 사령탑 김남일 감독이 이끄는 성남FC가 시즌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성남은 23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 2020 3라운드 강원FC와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전반 17분 강원 고무열에게 선제골을 얻어맞고 끌려갔지만 후반 10분 권순형의 동점골로 균형을 되찾았다.

적진에서 승점 1씩 나눠 가진 성남은 올 시즌 3경기에서 패배 없이 1승 2무(승점)의 성적을 냈다.

강원은 1승 1무 1패(승점 4)가 됐다.

두 팀은 시종 팽팽하게 맞섰다.

먼저 리드를 잡은 것은 강원이었다.

전반 17분 김승대가 수비 뒤로 빠져들어 가는 고무열에게 공을 찔러줬고, 고무열이 논스톱 오른발슛으로 연결해 성남 골문을 열었다.

성남의 올 시즌 첫 실점이었다.

김남일호 성남 3경기 연속 무패…강원 원정서 1-1 무승부

성남은 실점 후 곧바로 양동현의 슈팅이 강원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에 걸리고, 수비가 걷어내려던 공이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다.

성남은 양동현, 홍시후 투톱을 앞세워 줄기차게 강원 골문을 두드렸으나 이광현을 뚫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 들어 10분 만에 결실을 봤다.

후방에서 날아든 긴 패스를 홍시후가 잡아 돌파한 뒤 임선영에게 연결했고, 임선영의 슈팅이 수비에 맞고 나왔다.

그러자 권순형이 재차 오른발로 골문 빈구석으로 차넣어 동점골을 뽑았다.

성남은 이후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으나 이광연의 선방 등으로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