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사무국, 27일께 선수노조에 연봉 지급안 제시할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미국프로야구(MLB)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큰 쟁점 중 하나인 '돈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한다.

23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MLB 사무국이 27일께 선수노조에 개막에 필요한 '자본 조건'을 제안할 예정이다.

평행선을 달리는 연봉 지급을 놓고 머리를 맞대겠다는 뜻이다.

코로나19에 따른 건강과 안전 문제가 쟁점의 한 축이라면 또 다른 축은 바로 연봉 지급 방안이다.

미국 내 코로나19 봉쇄가 완화하면서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지난주부터 7월 초 개막을 염두에 두고 물밑협상을 시작했다.

MLB 사무국은 건강과 보건 문제부터 접근했다.

클럽하우스에서 샤워 금지, 침 뱉기 금지 등을 아우른 코로나19 매뉴얼을 각 구단에 하달했고, 선수노조는 샤워 금지는 지나치고, 코로나19 검사 횟수는 더 늘려야 한다고 받아쳤다.

연봉 지급을 두고 MLB 각 구단은 무관중으로 시즌을 시작하면 입장 수입을 올리지 못해 전체 수입에서 타격을 받는다며 구단 수익의 절반을 선수들에게 주겠다고 밝혔다.

선수노조는 이에 수입에 기반을 둔 연봉 지급은 연봉총액상한제(샐러리캡)와 같다며 3월 말에 타결 지은 코로나19 합의대로 원래 받기로 한 연봉을 경기 수에 비례해 가져가겠다고 맞서고 있다.

MLB 사무국은 정규리그는 82경기 정도만 치르고, 포스트시즌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양측이 기존안 대신 다른 제안을 들고나올지가 궁금하다.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건강·안전 문제, 연봉 협상을 타결지으면 스프링캠프에서 모자랐던 훈련량을 6월부터 홈구장 연습으로 늘린 뒤 정규리그 개막을 준비할 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