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김현수 끝내기 안타…kt 이대은 세 번째 블론세이브

LG 트윈스가 9회 말에 터진 김현수의 끝내기 적시타로 kt wiz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kt와 홈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2위 LG는 이날 패한 1위 NC 다이노스를 2경기 차로 따라붙었다.

LG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가 1회 초에 난조를 보이며 대거 4점을 내줬다.

1-4로 뒤진 7회엔 바뀐 투수 진해수가 kt 조용호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암울한 상황에 놓였다.

그러나 LG는 무서운 뒷심을 보였다.

7회 말 한 점을 따라붙은 뒤 8회 말 채은성이 1사 1루에서 주권을 상대로 좌월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한 점 차로 따라붙었다.

승부는 9회 말 마지막 공격에서 갈렸다.

LG는 상대 팀 마무리 투수 이대은을 흔들었다.

선두타자 정근우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 출루했고, 대타 홍창기가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터뜨려 무사 2, 3루가 됐다.

이후 유강남이 고의4구로 출루해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kt는 이대은 대신 김재윤을 투입했지만, 이번엔 kt 수비가 흔들렸다.

김민성의 우측 타구가 행운의 텍사스성 안타로 이어지면서 5-5 동점이 됐다.

해결사는 김현수였다.

그는 과감하게 김재윤의 초구를 공략해 중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경기를 끝냈다.

채은성은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고, 박용택도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kt는 이대은이 올 시즌에만 세 번째 블론세이브를 기록해 뒷문 고민이 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