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골잡이 지루, 첼시와 1년 더 동행…계약연장 옵션 발동

프랑스 국가대표 출신의 베테랑 스트라이커 올리비에 지루(34)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와 1년 더 동행한다.

첼시는 2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지루와의 1년 계약 연장 옵션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2018년 1월 첼시 유니폼을 입은 지루는 이에 따라 내년 여름까지 스탬퍼드 브리지를 누빈다.

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리그가 중단되기 전 태미 에이브러햄의 부상 공백을 훌륭하게 메우는 등 팀에 크게 공헌했다"고 계약 연장 옵션을 발동한 배경을 설명했다.

베테랑 골잡이 지루, 첼시와 1년 더 동행…계약연장 옵션 발동

지루는 "첼시와 모험을 이어갈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어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해지는 때가 왔으면 좋겠다.

스탬퍼드 브리지의 홈 팬들 앞에서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1-2012시즌 프랑스 리그앙 몽펠리에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지루는 2012-2013시즌 아스널에 입단하며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했다.

아스널에서 점차 팀 내 입지를 상실한 지루는 출전 기회를 잡으려고 첼시로 이적했다.

지루는 첼시에서 약 두 시즌 반 동안 정규리그에서는 7골에 그쳤으나, 컵대회에서 14골을 넣는 쏠쏠한 활약을 펼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