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의 득점' 두산 페르난데스는 왜 2 베이스를 더 갔나

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 뒤로 빠진 공이 더그아웃으로 굴러가는 상황 속에서 두산 베어스가 행운의 추가 득점을 올렸다.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NC의 경기.
1-1로 팽팽한 5회 말 두산이 2사 1, 2루로 기회를 잡은 상황이었다.

두산 타자 오재원이 NC 선발투수 이재학을 상대로 우전 적시타를 날리면서 2루 주자 박건우가 역전 득점을 했다.

NC 우익수 권희동은 홈으로 송구했지만, 포수 양의지 뒤로 공이 빠졌다.

이 실책에 공은 NC 더그아웃 쪽으로 끝까지 굴러갔다.

그 사이 두산 1루 주자 호세 페르난데스는 2루를 지나 3루까지 안착했고, 타자 오재원은 2루까지 갔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페르난데스의 안전 진루권과 득점을 인정해야 한다며 심판에 어필했다.

야수가 송구한 공이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 주자들은 송구가 이뤄진 시점에 있던 루에서 2 베이스를 더 갈 수 있다는 규정 때문이다.

심판진은 회의 끝에 페르난데스가 2개의 베이스를 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며 추가 득점을 인정하기로 했다.

또 오재원은 2루까지 진루하도록 했다.

심판은 장내 마이크를 들고 "우익수 권희동이 송구한 시점에서 페르난데스는 이미 2루를 점유하고 있었고, 오재원은 거의 1루에 도달하고 있었다"며 "공이 뒤로 빠져 볼 데드가 된 상태에서 페르난데스에게는 2베이스를, 오재원에게는 1베이스를 줬다"고 설명했다.

3-1로 앞선 두산은 이어진 2사 2루에서 다음 타자 김재호의 우중월 3루타로 1점을 더 뽑아 4-1로 더 달아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