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뚫고 말들의 힘찬 질주

코로나19로 대다수 야외 스포츠·레저 활동이 중단된 가운데 미국, 일본, 아일랜드 등 일부 지역에선 여전히 경마가 열린다. 팬들이 인터넷으로 생중계를 보고 온라인으로 베팅하는 무관중 방식이다. 관련 산업 종사자들의 생계와 ‘안전’의 절충점을 택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베이의 한 경마장에서 말들이 출발대를 뛰쳐나가고 있다. 국제경마연맹(IFHA)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경마 매출은 143조원에 달한다.

USA투데이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