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 사재 털어 대회 만든 KPGA…7월 2일 개막전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가 오는 7월 마침내 2020년 시즌을 시작한다.

KPGA는 오는 7월16일부터 나흘 동안 경남 창원시 아라미르 컨트리클럽에서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 CC 부산경남오픈(이하 부산경남오픈)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대회를 한 번도 치르지 못한 KPGA코리안투어는 부산경남오픈이 시즌 개막전인 셈이다.

KPGA코리안투어는 부산경남오픈에 이어 군산CC오픈(7월 9∼12일), KPGA오픈(7월 16∼19일), KPGA선수권(8월 6일∼9일), GS칼텍스 매경오픈(8월중), 일동레이크클럽오픈(8월 27∼30일), 신한동해오픈(9월 10∼13일), 아이에스산업개발오픈(9월 17∼20일), 현대해상 최경주인비테이셔널(9월 24∼27일), 제네시스 챔피언십(10월 8∼11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11월 5∼8일) 등 이번 시즌에 모두 11개 대회를 치를 예정이다.

이 가운데 KPGA오픈, 일동레이크클럽오픈, 아이에스산업개발오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올해 신설된 대회다.

특히 KPGA오픈은 구자철 KPGA 회장이 총상금 5억원과 대회 운영비 약 3억원 등 8억원을 사재로 충당해 만들었다.

하지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SK텔레콤오픈, KB금융 리브 챔피언십,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그리고 한국오픈 등 굵직한 대회가 여럿 취소돼 아쉬움은 여전하다.

구자철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선수들을 포함해 많은 관계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기다려준 팬 여러분과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이라며 "코로나19가 완전히 사라진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안전과 방역에 최대한 힘써 재발표된 일정에 맞춰 대회를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