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PGA투어

필 미컬슨(50)이 자신의 영원한 라이벌 타이거 우즈(45·이상 미국)와 일전을 앞두고 '필승'을 다짐했다.

미컬슨은 20일(한국시간) 미국 골프위크와 인터뷰에서 "우즈의 홈 코스에서 그를 꺾겠다"고 말했다. 또 "우즈는 자신의 홈 코스에서 대회가 열려 유리하다고 생각하겠지만 우리는 그들을 물리칠 것"이라며 "우즈가 자신의 홈 코스에서 안 좋은 기억을 갖게 될 것"이라고 호언장담 했다.

미컬슨과 우즈의 맞대결은 오는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GC에서 열린다. 둘은 지난 2018년 11월 1대1 매치를 열었는데, 당시 미컬슨이 우승해 900만달러를 독식했다.

이번 대회는 1000만달러를 상금으로 내걸었다. 상금은 모두 코로나19 성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경기 방식도 바뀌었다. 이번 대회는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인 페이턴 매닝과 톰 브래디가 함께하는 방식으로 펼쳐진다.

미컬슨은 브래디, 우즈는 매닝과 한 편을 이뤘다. 매닝과 브래디의 골프 실력을 보면 매닝이 앞선다는 평가가 나온다. 외국 베팅업체 윌리엄 힐도 우즈-매닝 조의 배당률을 4/9, 미컬슨-브래디 조의 배당률을 7/4로 책정했다. 1달러를 걸었을 때 우즈-매닝 조가 이기면 1.44달러, 미컬슨-브래디 조가 승리하면 2.75달러를 받는다는 뜻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