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재개 준비 EPL서 3개 구단 6명 코로나19 확진

다음 달 중순에 시즌을 재개하려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3개 구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나왔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9일(이하 현지시간) "지난 17∼18일 총 748명의 프리미어리그 구단 선수 및 코칭스태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했고, 이 중 3개 구단 6명에게서 양성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감염된 선수와 코치는 7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러고는 "경기를 온전하고 치르고 관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번 검사 결과를 공개한다"면서 "확진자나 소속 구단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은 법적 문제 등으로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이번 진단검사는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 중 노리치시티를 제외한 19개 구단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노리치시티 구단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는 23일 2차 검사 결과 발표 때 포함될 예정이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확진자와 소속 구단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번리 구단은 이안 완 코치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왓퍼드는 "우리 구단에서 세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면서 "하나는 선수고, 둘은 코칭스태프"라고 밝혔다.

프리미어리그 2019-2020시즌은 총 92경기를 남겨놓고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난 3월 13일 이후 중단된 상태다.

정부의 허가를 받아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6월 12일 시즌 재개를 목표로 준비 중이며 구단들도 19일부터 소규모 그룹 훈련을 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복수의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시즌 재개 준비에도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생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