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고 분데스리거는?…손흥민·차범근 후보 올라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전 수원 삼성 감독과 '진행형 전설' 손흥민(토트넘), 구자철(알가리파)이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진행하는 아시아 역대 최고 분데스리거 투표 후보에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6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활동한 최고의 아시아 출신 선수를 뽑는 팬 투표를 시작하면서 10명의 후보 중 3명을 한국 출신으로 채웠다.

AFC는 차 전 감독에 대해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바이어 레버쿠젠 모두에서 유럽클럽대항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면서 "특히 1987-1988시즌 결승전에서는 에스파뇰을 상대로 막판에 결정적인 골을 넣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또 "7시즌 동안 두 자릿수 골을 기록한 차 전 감독은 분데스리가 1980년대 분데스리가 최고의 스타였을 뿐 아니라 역대 최고의 아시아 선수로 평가받는다"고 강조했다.

분데스리가를 거쳐 간 현역 아시아 선수 중 현재 압도적인 성과를 내는 손흥민도 당당히 후보에 포함됐다.

AFC는 "독일에서 프로 경력을 시작한 손흥민은 함부르크와 레버쿠젠에서 불과 20대 초반의 나이에 잠재력을 드러냈다"면서 "특히 2014-2015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6골을 포함해 총 17골을 넣으면서 토트넘 이적이 더 빨라졌다"고 손흥민의 성장 과정을 조명했다.

AFC는 분데스리가에서 9년 동안 세 팀을 돌아다니며 꾸준하게 활약한 구자철도 잊지 않았다.

구자철에 대해 AFC는 "매우 활용도가 높은 전천후 멀티 플레이어였으며 분데스리가에서 처음으로 주장 완장을 찬 한국 선수이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일본 선수로는 차 전 감독과 동시대에 활약한 오쿠데라 야스히코와 현역인 하세베 마코토, 가가와 신지 등 3명이 후보로 포함됐다.

전통적으로 분데스리가와 가까운 이란은 가장 많은 4명을 배출했다.

투표가 진행된 지 만 하루가 지나지 않은 현재, 아슈칸 데자가(42%), 메흐디 마다비키아(28%), 알리 다에이(22%) 등이 득표율 1~3위를 휩쓸고 있다.

한국 선수들은 득표율 1~3% 수준에 머물러있다.

투표는 AFC 홈페이지(https://www.the-afc.com/news/afcsection/asia-s-greatest-bundesliga-players)에서 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