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현주

유현주

"안티팬을 전혀 신경 쓰지 않을 순 없지만, 이런 식의 관심도 있다고 생각하고 받아들이려고요."

최근 인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미녀 골퍼' 유현주(26)의 말이다. 화려한 외모와 남다른 패션 센스로 골프를 모르는 사람도 그를 알 정도다. 세계 주요 투어 중에서도 치열하기로 유명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에 입성했으나 외모가 실력을 가리는 모양새다. 15일 경기 양주 레이크우드CC(파72·6540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KLPGA챔피언십(총상금 30억원) 2라운드에선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 66타를 적어냈다. 66타는 그가 지난 2016년 7월 문영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기록한 정규투어 한 라운드 최저타수와 같다. "샷과 퍼트 감이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았다"는 게 그의 말이다.

전날 잃은 타수를 만회하며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기록했다. 상위권 성적으로 3라운드를 맞이할 것이 유력하다. 성적이 올라오자 그를 향한 팬들의 관심은 더 높아지더니, 이날 한 때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유현주의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 그는 "무관중으로 치러지는 첫 대회라 코스 분위기가 전체적으로 너무 조용하다"면서도 "팬들이 코스 밖에서 응원 메시지를 많이 보내주고 있어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3년만에 복귀한 정규투어 첫 대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첫 대회가 늦어졌지만 연습하며 칼을 갈았다. 4월까지 기회만 생기면 필드를 돌았고, 5월에는 컨디션 관리 차원 차 두 차례 연습라운드를 하면서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전날 적응 기간을 가진 그는 이날 안정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다. 우승까지 바라볼만한 스코어를 적어냈다. 페어웨이를 6번 놓쳐 안착률은 57%(8/14)에 불과했는데, 이를 쇼트게임으로 만회했다. 유현주는 "동계 훈련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쇼트게임"이라며 "컨트롤은 지난해와 비교해 나아졌으나 여전히 갈 길이 먼 것 같다"며 몸을 낮췄다.

유현주는 올시즌 매 대회 커트 통과를 목표로 세웠다. 이번 대회도 3라운드 진출이 목표였는데, 이를 달성한 것으로 보인다. 유현주는 "특정 순위를 목표로하고 나온 건 아니지만 2라운드까지 좋은 성적이 나온만큼 톱10 진입을 목표로 남은 라운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승 욕심을 묻는 말엔 "하늘이 정해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양주=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