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오 PK골' 부천, 아산 꺾고 2020시즌 '산뜻한 출발'
설기현의 경남, 전남과 득점 없이 무승부
'이래준 골' 안산, 김길식 감독 데뷔전서 안양에 1-0 승리(종합)

' />

프로축구 2부리그 안산 그리너스가 김길식 감독의 K리그 사령탑 데뷔전에서 승전가를 울렸다.

안산은 10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개막라운드 FC 안양과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6분 터진 이래준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안산은 안양과 대결에서 2018년 3월(2-1 승) 이후 2년 넘게 이어진 7경기 연속 무승(2무 5패)의 사슬을 끊으며 2020시즌도 산뜻하게 시작했다.

올 시즌에 앞서 안산 지휘봉을 잡은 김길식 감독은 K리그 사령탑으로 치른 첫 경기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안양은 지난 시즌 3위에 올라 창단 후 처음으로 K리그2 플레이오프에도 나서기도 했으나 새 시즌 시작은 좋지 못했다.

안산은 선발 라인업에 외국인 선수를 넣지 않고도 전반을 0-0으로 맞선 채 마쳤다.

안양은 전반 32분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때 이정빈의 크로스를 유종현이 골문 앞에서 헤딩으로 돌려놓았으나 골대를 맞아 아쉬움이 컸다.

골문 앞에 있던 닐손주니어가 골포스트를 맞고 나온 공을 바로 차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이래준 골' 안산, 김길식 감독 데뷔전서 안양에 1-0 승리(종합)

안산은 후반 시작하며 최건주를 빼고 브루노를 투입했고, 안양은 기요소프 대신 이선걸을 내보내 전열을 재정비했다.

승부의 균형이 무너진 것은 후반 6분이었다.

안산이 얻은 코너킥 때 김진래의 크로스를 안양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이래준이 제 앞으로 떨어진 공을 페널티지역 안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상대 골문 구석에 꽂았다.

2016년 K리그1 포항 스틸러스에 입단한 뒤 지난해에는 일본 J2리그(2부) 도치기 SC에서 뛰기도 한 이래준의 K리그 개인 통산 첫 골이었다.

안산은 이후 안양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며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이래준 골' 안산, 김길식 감독 데뷔전서 안양에 1-0 승리(종합)


부천FC는 시민구단으로 새 출발한 충남아산과 원정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바비오의 페널티킥 결승골 덕분에 1-0으로 이겼다.

부천은 새로 영입한 '브라질 듀오' 바이아노와 바비오를 최전방에 내세워 경기 주도권을 쥐고도 좀처럼 마무리까지 이어가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공세를 늦추지는 않았으나 결국 경기 막판에 가서야 승부를 갈랐다.

후반 41분 바비오가 아산 페널티지역 안 오른쪽에서 돌파를 시도하다 상대 박세직의 발에 걸려 넘어졌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주심이 비디오판독(VAR)까지 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직접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바비오는 후반 46분 오른발로 차분하게 차 넣어 K리그 데뷔골로 부천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바비오는 동료들과 함께 왼손 위로 오른손 엄지를 들어 '존경'과 '자부심'을 뜻하는 수어 동작을 취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는 의료진에 고마움을 드러내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래준 골' 안산, 김길식 감독 데뷔전서 안양에 1-0 승리(종합)

창원축구센터에는 올해 2부리그로 강등된 경남FC가 전남 드래곤즈와 0-0으로 비겼다.

2002 한일월드컵 4강 주역인 설기현 감독이 프로팀 사령탑으로 첫 공식 경기를 치른 경남은 점유율 면에서는 63% 대 37%로 전남에 앞섰지만, 마무리가 매끄럽지 못했다.

설 감독은 교체 카드를 아끼다 후반 33분 베테랑 공격수 배기종, 5분 뒤 외국인 주포 제리치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으나 소득이 없었다.

오히려 전남이 후반 38분 임창균의 프리킥에 이은 쥴리안의 헤딩슛이 경남 골키퍼 손정현 맞고 나오는 바람에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