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배트 던지는 '빠던'
미국에선 '무례한 행위'로 지양되지만…

韓 야구중계 보던 美 시청자들
자유로운 '빠던'에 열광
 5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kt wiz의 경기. 7회 초 1사 주자 1,2루에서 롯데 마차도가 3점 홈런을 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kt wiz의 경기. 7회 초 1사 주자 1,2루에서 롯데 마차도가 3점 홈런을 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빠던'에 '혹'했다.

지난 5월 5일 국내 프로야구 리그가 개막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나라에서 야구 등 스포츠 경기를 중단한 가운데 WBC, 올림픽 등 국제무대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은 한국 야구인 만큼 프로리그 개막에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특히 야구가 '국민 스포츠'인 미국에서는 ESPN에서 생중계되는 국내 프로야구 경기를 보기 위해 잠을 설치는 팬들도 적지 않았다. 이들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한국 야구 팬들이 주로 쓰는 용어를 공부하는가 하면, 자신이 응원하는 팀을 정하기도 했다. 그중 단연 눈길을 끈 것은 '빠던'이었다.

'빠던'은 배트 플립으로 타자가 홈런 등을 쳤을 때 배트를 던지는 행동을 일컫는다. '빠다(배트) 던지기'의 준말인 셈.

NC와 삼성의 경기를 중계하던 ESPN 중계진은 6회초 모창민이 홈런을 터트리며 '빠던'을 선보이자 "경기 첫 '빠던'이 나왔다"면서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 이날 중계를 맡은 제프 파산은 자신의 트위터에 홍성흔, 정훈 등의 '빠던'을 소개하는 '짤'(움직이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ENPN 기자가 설명하는 한국 야구의 '빠던'/사진=트위터 캡처

ENPN 기자가 설명하는 한국 야구의 '빠던'/사진=트위터 캡처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는 홈런을 치고 바로 1루로 달려가지 않고, 타자가 공을 날아가는 것만 쳐다보고 있어도 다음 타석에서 빈볼을 날린다. 이 문제로 벤치클리어링도 빈번하게 발생한다.

때문에 타자들의 홈런 세리머리라 할 수 있는 '빠던'은 "무례한 행위"로 칭해지면서 미국에선 볼 수 없던 퍼포먼스였다.
2020 프로야구 개막일인 5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4회 초 1사 상황에서 타석에 선 NC 나성범이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 프로야구 개막일인 5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4회 초 1사 상황에서 타석에 선 NC 나성범이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 전부터 "첫 빠던이 기대된다. 뜬공에 빠던해도 상관없다"는 사람이 등장하는가 하면 "빠던 나오면 (함성을 질러서) 내가 우리 동네 자는 사람들 다 깨울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첫 경기부터 '빠던'이 나오면서 미국의 야구 팬들은 흥미로운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에는 빠던을 뜻하는 'BAT FLIP'을 쓴 게시물이 쏟아졌다.
'빠던' 등장 후 트위터 반응/사진=트위터 캡처

'빠던' 등장 후 트위터 반응/사진=트위터 캡처

경기 후 "펜스 앞 뜬공에도 빠던을 날리냐", "앞으로 메이저리그 안본다" 등 첫 경기만으로 한국 야구에 온전히 스며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