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ESPN 타고 미국 간다…매일 한 경기씩 생중계

한국프로야구 경기가 스포츠전문채널 ESPN을 통해 미국으로 생중계된다.

KBO 사무국은 5일 개막하는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가 미국 ESPN과 일본 스포존(SPOZONE)을 통해 국외로 생중계된다고 4일 발표했다.

프로야구, ESPN 타고 미국 간다…매일 한 경기씩 생중계

올해 3월 KBO리그 해외 중계 판매권을 따낸 에이클라엔터테인먼트는 세계 각국 방송사, OTT 플랫폼 등과 중계 협상을 진행했으며 ESPN, 스포존을 통해 개막전부터 생중계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ESPN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를 시작으로 매일 KBO리그 1경기를 미국 전역에 TV 생중계하고 KBO 관련 뉴스와 하이라이트 프로그램도 서비스한다.

일본에서 서비스 중인 유무선 플랫폼 스포존(www.spozone.jp)은 KBO리그 일본 내 유무선 중계 권리를 확보하고, 개막전부터 매일 2경기를 생중계한다.

또 동시 서비스 경기 수를 확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