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FA 박하나, 삼성생명 잔류…2년·연봉 6천만원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에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박하나(30·176㎝)가 삼성생명에서 2년 더 뛴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30일 발표한 FA 선수 3차 협상 결과에 따르면 박하나는 삼성생명과 연봉 6천만원에 2년간 계약했다.

2019-2020시즌 무릎 부상을 겪은 박하나는 정규리그 11경기에 출전, 평균 7.09점, 2.2어시스트, 1.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번 FA 시장에서 박혜진, 김정은(이상 우리은행) 등과 함께 관심을 끈 선수였으나 부상 영향에 순탄치 않았고, 결국 지난 시즌의 2억2천만원보다 많이 삭감된 연봉에 원소속팀인 삼성생명에 남게 됐다.

부천 하나은행에서 FA 자격을 얻은 이수연(29·176㎝)은 3차 협상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해 5월 한 달 간 다른 구단과 협상을 이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