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더컵 개최한 영국 명문 골프장, 폭주족 질주로 '훼손'

영국 런던 근교의 명문 골프장에 폭주족이 난입해 코스를 훼손한 사건이 벌어졌다.

영국 잉글랜드 서리의 월턴 히스 골프클럽은 지난 26일 오후 7시께 폭주족 4명이 오토바이를 몰고 다니는 바람에 페어웨이를 비롯해 코스 곳곳이 오토바이 바퀴 자국으로 손상됐다고 28일(한국시간) 트위터에서 밝혔다.

1903년 문을 연 월턴 히스 골프클럽은 1981년 라이더컵을 열었고, 2018년 유럽프로골프투어 브리티시 마스터스를 여는 등 많은 대회를 개최했다.

윈스턴 처칠과 로이드 조지 등 영국 총리를 비롯한 왕족과 귀족, 유명 인사들이 회원이었다.

이들 폭주족의 정체와 범행 동기를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월턴 히스 골프클럽은 트위터에서 범인을 찾을 수 있는 단서가 있으면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브리티시 마스터스 호스트를 맡은 전 세계랭킹 1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텔레그라프와 인터뷰에서 "아마추어 때부터 수없이 골프를 쳤던, 내게는 고향이나 다름없는 곳인데 이런 험한 꼴을 당한 걸 보니 가슴이 아프다"면서 "이런 생각 없는 짓을 왜 저질렀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한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