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축구연맹(FIFA)이 교체 선수를 5명까지 늘리는 방안을 추진한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FIFA는 2021년 12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교체 선수를 5명까지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축구 리그가 재개되면 2020-2021시즌 시작 때까지 선수들의 휴식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또 경기 일정도 빡빡해질 수 있어 선수를 보호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리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존 규정에서 교체 선수는 3명이다. 연장전에 들어가면 추가로 1명을 더 바꿀 수 있다.

FIFA 대변인은 BBC와 인터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의 건강"이라며 "각국 보건 당국과 정부가 절대적으로 안전하다고 말할 때 축구가 재개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변인은 "선수들의 안전이 FIFA의 가장 우선순위"라며 "경기를 치르는 빈도가 평소보다 높아지면 선수들은 과부하로 인해 부상 위험이 늘어난다"고 덧붙였다.

이번 규정 개정은 국제축구평의회(IFAB)의 승인이 필요하다. 그는 "규정의 적용 여부는 각국 리그 주최자의 재량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