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영상 콘텐츠 소개
"코로나 함께 이겨요"…'집콕 운동' 강사된 손흥민

‘월드 스타’ 손흥민 선수(28·토트넘 홋스퍼·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집콕 운동’ 강사로 변신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2020년 체육주간을 맞이해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장애인체육회 등 체육단체와 온라인 운동 콘텐츠를 지원했다”며 “손흥민은 운동처방사와 함께 축구공을 이용한 간단한 집콕 운동 강사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영상 콘텐츠에서 축구공을 이용한 스트레칭과 간단한 실내운동 동작을 설명했다. 그의 집콕 운동 영상은 22일 국민체력100 및 공단 홈페이지, 문체부와 공단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금메달에 따른 병역 특례 혜택을 받았고, 기초군사훈련을 받기 위해 제주도 해병 제9여단 훈련소에 입소했다. 이 영상은 손흥민이 해병대에 입소하기 전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대표로부터 배우는 집콕 운동’ 콘텐츠에는 체조의 양학선 여서정과 배구의 이재영 이다영 선수도 동참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