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도 210억원 떨어져
코로나가 멈춰 세운 스포츠…축구 선수 몸값 12조 폭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세계 축구 선수 가치가 12조원 하락했다.

선수 이적료를 전문으로 다루는 트랜스퍼마르크트는 9일(한국시간) 예상 이적료를 추정한 결과 세계 축구 선수 몸값이 90억유로(약 11조9500억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트랜스퍼마르크트는 “주가가 급락하고 많은 클럽이 파산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선수 이적 계획은 불확실성 때문에 완전히 중단됐다”며 “앞으로도 이적료 상승세가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인기 리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만 선수 가치가 20억유로(약 2조6500억원) 하락했다. 지난해 12월 8000만유로(약 1060억원)이던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사진)의 추정 이적료는 6400만유로(약 850억원)로 20% 내려갔다. 이 사이트 추정 몸값에서 손흥민의 몸값이 하락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슈퍼스타’들도 하락세를 피해가지 못했다. 세계 최고 몸값을 자랑하는 킬리안 음바페(22)의 가치는 2억유로(약 2650억원)에서 1억8000만유로(약 2390억원)로, 네이마르(28·이상 파리 생제르맹)의 가치는 1억6000만유로(약 2120억원)에서 1억2800만유로(약 1700억원)로 떨어졌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도 지난 조사보다 20% 떨어진 1억1200만유로로 평가받았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