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리그가 중단된 유럽 프로축구 5대 리그 선수들의 몸값이 상반기에만 3분의 1 토막 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스포츠연구소(CIES)는 오는 6월까지 프로축구계가 정상화하지 않으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독일 분데스리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의 선수 가치 총액의 28%에 해당하는 12조 6000억원이 증발할 것이라고 31일 내다봤다. CIES는 매주 주요 프로리그 선수의 가치를 추적 조사해왔다.

CIES는 코로나19가 유럽 대륙에서 본격적인 확산세를 보이기 전인 3월 중순 5대 리그 선수들의 총 가치를 327억 유로(약 44조3000억원)로 매긴 바 있다. 하지만 이날 CIES는 리그가 재개되지 않고 계약이 끝나는 선수들에 대한 연장 계약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오는 6월말 선수들의 예상 몸값을 3월보다 29.5%줄어든 234억 유로(31조7천억원)로 예측했다.
CIES는 3개월 뒤의 몸값을 계산하면서 선수 나이와 계약 기간, 경력, 경기력 등을 고려했다.지난 시즌보다 올 시즌 출전 시간이 줄어들수록, 계약 기간이 짧을수록 몸값 하락 폭이 큰 것이라고 내다 봤다.

가장 크게 가치가 하락한 선수는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포그바의 몸값은 6500만 유로(약 881억원)에서 3500만 유로(약 475억원)로 반 토막 났다. 구단 별로는 마르세유(프랑스)의 하락 폭이 37.9%로 가장 컸고, 인터밀란(35.7%), 베로나(34.3%), 스팔(34.2%·이상 이탈리아), 셰필드 유나이티드(33.2%·잉글랜드) 등이 뒤를 이었다.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는 28.8%의 선수 가치 하락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김순신 기자 soon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