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BA도 코로나19 확진 선수 나와…5월 시즌 개막 가능할까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가 나왔다.

LA 스파크스는 29일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2019-2020시즌 스페인 리그에서 뛰고 돌아온 시드니 위즈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현재 피닉스 집에서 자가 격리 중이며 증상은 심하지 않은 편"이라고 밝혔다.

올해 25세인 위즈는 2017년 W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1순위로 LA 스파크스에 지명됐으며 세 시즌을 뛰며 정규리그 평균 3.1점에 0.9어시스트를 기록한 선수다.

미국 NBC는 "위즈가 WNBA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첫 번째 선수"라고 보도했다.

WNBA는 4월 17일 신인 드래프트, 4월 26일 트레이닝 캠프 시작, 5월 15일에 2020시즌 개막 등의 일정을 앞두고 있으나 코로나19 확산 정도에 따라 일정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

현재 WNBA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에 국가대표 센터 박지수(청주 KB)가 속해 있고, 국가대표 슈터 강이슬(부천 하나은행)은 워싱턴 미스틱스의 트레이닝 캠프에 참가할 예정이다.

또 박지현(아산 우리은행)은 올해 WNBA 신인 드래프트 지명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