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28일·제주 29일 청백전 '인터넷 중계'
프로축구 수원·제주, 자체 청백전 중계…'온라인에서 만나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축구 갈증'에 시달리는 팬들을 위해 프로축구 K리그 구단들이 자체 청백전 '온라인 중계 카드'를 꺼내 들었다.

수원 삼성과 제주 유나이티드가 먼저 나섰다.

K리그(1부리그) 수원은 27일 "아프리카TV와 손잡고 28일 오후 2시 화성 클럽하우스애서 진행되는 팀 자체 청백전을 중계하기로 했다"라며 "코로나19로 K리그 개막 연기와 함께 해외축구마저 모두 중단된 상황에서 팬들을 위한 팬서비스"라고 밝혔다.

아프리카TV 채널(bj.afreecatv.com/kakayoung23)를 통해 총 2회 중계 예정인 자체 청백전은 4대의 카메라와 현역 스포츠 캐스터인 김수빈, 윤영주 캐스터(BJ중계해듀오)까지 나설 예정이다.

더불어 코로나19 사태로 스폰서십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구단 스폰서들을 위해 경기장에 광고 배너도 설치하기로 했다.

오동석 수원 단장은 "이번 자체 중계로 축구에 목마른 수원 팬들의 갈증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고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돼 빅버드에서 팬들과 다시 만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프로축구 수원·제주, 자체 청백전 중계…'온라인에서 만나요!'

K리그2(2부리그)에서는 제주가 29일 오후 3시 클럽하우스에서 열리는 자체 연습경기 중계를 결정했다.

지난해 FA컵 32강전 자체 중계 경험이 있는 제주는 29일 오후 2시 45분부터 유튜브, 네이버, 아프리카TV를 통해 자체 연습경기 중계에 나선다.

실전 분위기를 살리는 차원에서 선발명단도 킥오프 직전 공개하고, 경기 전 감독 인터뷰는 물론 팬들이 뽑은 경기 '맨 오브 더 매치' 인터뷰 등도 준비된다.

경기 후에는 하이라이트와 선수 팔로우캠, 경기장 이모저모의 영상도 선보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