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 타이거즈 소속 선수 3명, 코로나19 양성 반응
후지나미 신타로.(사진=연합뉴스)

후지나미 신타로.(사진=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로써 다음달 말로 예고했던 일본프로야구 개막이 늦춰질 가능성이 커졌다.

스포츠닛폰, 스포츠호치는 27일 "일본 한신 타이거즈의 후지나미 신타로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후지나미는 "냄새를 맡기 어렵다"고 후각 문제를 호소했 24일과 25일 일본 효고현의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다.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권했고 결국 양성 반응이 나왔다.

후지나미와 최근 함께 식사한 한신 소속 선수 2명도 후각 이상을 느꼈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한신 구단은 26일부터 훈련을 중단하고 선수단에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

일본야구기구(NPB)는 곧 회의를 열어 구단 훈련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한신이 속한 센트럴리그 6개 구단은 27일 임시 이사회를 열기로 했다. 현역 선수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4월 24일 개막은 사실상 불가능해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