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용품업체, 유니폼 대신 마스크·가운 제작 돌입

신종 코로나바이로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국의 모든 프로스포츠가 중단되자 용품업체들이 마스크 제작에 뛰어들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 유니폼을 제작하는 업체인 파나틱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당분간 유니폼 대신 마스크와 가운을 생산하기로 커미셔너 사무국과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야후스포츠가 보도했다.

이 업체는 미국 내에서도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마스크와 의료용 가운을 각각 100만개씩 제작해 펜실베이니아주 내 병원과 응급관리 요원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파나틱스는 뉴욕과 뉴저지주에도 마스크와 가운을 공급할 계획이다.

MLB 용품업체, 유니폼 대신 마스크·가운 제작 돌입

아이스하키 장비를 제작하는 업체인 바우어도 생산을 중단하고 의료용품을 만들고 있다.

바우어는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착용하는 얼굴 보호막을 의료용으로 변경 제작해 의사와 간호사들에게 기부하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시즌 개막을 무기한 연기한 메이저리그는 향후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가 가라앉지 않으면 시즌을 아예 취소하는 방안까지 거론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