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댈러스 구단주 "5월 중순이면 리그 재개 가능"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의 구단주 마크 큐번이 5월 중순이면 정규리그 재개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큐번은 26일(이하 한국시간) 폭스 비즈니스 TV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미국에는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스포츠가 필요하다"며 "5월 중순이면 무관중 경기로라도 리그를 다시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NBA 정규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월 12일부터 중단된 상태다.

또한 최소 10명의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큐번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 여러 관계자들과 얘기를 나눈 결과 이런 결론을 내렸다"며 "NBA가 미국 프로스포츠 중 가장 먼저 리그를 재개하는 종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