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kt 외국인들 전원 코로나19 음성…곧 훈련 합류

프로야구 kt wiz의 외국인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kt는 25일 오전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와 윌리엄 쿠에바스,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의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모두 음성으로 통보됐다고 밝혔다.

데스파이네, 쿠에바스, 로하스는 23일 미국에서 한국에 도착, 24일 경기도 수원 인근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외국인 선수들은 조만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진행 중인 kt 선수단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kt 관계자는 "외국인 선수들의 훈련 합류 시점은 이강철 감독님께서 선수단과 논의해 정할 것이다.

시차 적응 문제도 있고, 26∼27일에는 비 예보가 있어서 주말께 합류가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kt 외국인 선수들은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서 열린 kt 스프링캠프 종류 뒤에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남아 개인 훈련을 하며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다가 입국했다.

아직 KBO리그 2020시즌 개막일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kt는 외국인 선수들이 건강히 합류하면서 다음 달 7일 시작하는 구단 간 연습 경기 준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