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안산, 취약계층 위해 방역용 마스크 1만장 기부

프로축구 K리그2 안산 그리너스 F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KF94 방역용 마스크 1만장을 기탁했다.

24일 안산시청에서 열린 기탁식에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김호석 구단 대표이사, 박창희 단장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관련 시의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기부문화 확산에 대해 논의했다.

안산 구단이 기부한 마스크는 노인, 장애인 등 안산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김호석 대표이사는 "안산 시민의 사랑 덕분에 구단이 성장하고 있는 만큼 보답하고자 힘을 보탰다"면서 "마스크 구매가 어렵거나 수급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도움의 손길이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