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육상선수권은 2022년 개최 유력, 수영선수권은 2021년 적절한 시기에
[올림픽1년연기] ④ 2021 세계수영·육상선수권 일정 조정 불가피(종합)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2021년으로 미루면서 시간을 벌었다.

하지만 아직 해결해야 할 숙제가 많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세계 스포츠 빅 이벤트 일정표'를 크게 흔들었다.

가장 주목받은 스포츠 행사인 하계올림픽이 2020년이 아닌 2021년으로 밀리면서 다른 대형 이벤트 일정도 조정이 불가피하다.

[올림픽1년연기] ④ 2021 세계수영·육상선수권 일정 조정 불가피(종합)

2021년에는 세계 5대 스포츠 이벤트 중 2개 대회가 예고돼 있다.

7월 16일∼8월 1일 일본 후쿠오카현에서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8월 7∼16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예정돼 있다.

하지만 도쿄올림픽이 2021년 여름에 열리면 두 대회의 개최 시점은 바뀔 수밖에 없다.

선수들이 가장 선호하는 대회는 올림픽이다.

각 종목 단체는 올림픽 일정에 따라 움직인다.

이미 세계육상연맹은 "202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개최 시점 변경을 준비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의 2021년 개최를 대비한 움직임이다"라고 밝혔다.

세계육상연맹과 개최지 유진은 2022년을 가장 적절한 세계선수권 개최 시점으로 보고,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국제수영연맹(FINA)도 후쿠오카 세계선수권대회 일정 조정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도가 바뀌지는 않을 전망이다.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은 AP통신과 인터뷰에서 2021년 개최를 예고하며 "도쿄올림픽이 내년 여름에 개최된다면 우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날짜를 바꿔야 할 것이다.

하지만 올림픽이 내년 초에 열리면 우리는 세계선수권대회 일정을 바꿀 필요가 없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올림픽1년연기] ④ 2021 세계수영·육상선수권 일정 조정 불가피(종합)

또 다른 변수는 축구다.

2020년에 치를 예정이었던 유럽축구선수권대회와 남미 축구 국가대항전인 코파아메리카는 2021년에 열린다.

두 대회 모두 6월 12일∼7월 12일에 치를 계획이다.

만 23세 선수 혹은 와일드카드로 출전할 유럽, 남미 선수들에게 연이어 대형 규모의 국제대회를 치르는 건 상당한 부담일 수 있다.

하지만 일정표만 생각하면 2022년에 하계올림픽이 열리는 것보다는 2021년에 개막하는 게 한결 낫다.

2022년에는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11월 도하 월드컵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예정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