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탕게 조직위원장 "도쿄와는 별개"
스위스에 위치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에 오륜 조형물이 서있다. 사진=AP

스위스에 위치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에 오륜 조형물이 서있다. 사진=A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이 연기됐지만 2024년 파리 하계 올림픽은 예정대로 개최된다.

AFP 통신은 토니 에스탕게 파리올림픽 조직위원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도쿄올림픽이 2021년 열리고 3년 뒤 다음 파리올림픽이 개최된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스탕게 위원장은 "도쿄올림픽이 전시가 아닌 때에 최초로 연기됐지만, 파리올림픽에는 영향이 없다"며 "파리 준비위는 일본과는 별개로 준비를 하고 있다. 예정된 곳에서 개최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선수와 운영진 등의 안전 우려가 제기되면서 2021년으로 연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