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1년가량 연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다.

아베 총리는 24일 바흐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통해 바흐 위원장과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바흐 위원장에게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다"며 "바흐 위원장도 이에 대해 전면적으로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NHK를 통해 생중계됐다. 아베 총리는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도쿄올림픽을 개최하는 방안에 양자가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양측은 올림픽을 취소하지는 않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아베 총리는 "올림픽 연기 제안이 선수들이 최선의 기량을 발휘하고 관객들이 안심하고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NHK에 따르면 IOC는 전화 회담 종료 후 임시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연기 문제를 의제로 다룰 가능성이 점쳐진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