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전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
프로야구 삼성 외국인 선수 입국 "몸 상태 좋아…빨리 개막하길"

미국에서 차분하게 개인 훈련을 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선수 3명이 입국했다.

24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타일러 살라디노, 데이비드 뷰캐넌, 벤 라이블리는 "정규시즌이 빨리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3명은 25일 오전 대구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음성 판정이 나오면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팀 동료들과 함께 훈련을 시작한다.

삼성은 일본 오키나와에서 스프링캠프를 소화하다가 이달 8일에 귀국했다.

그러나 외국인 선수 3명은 미국으로 떠나 개인 훈련을 했다.

프로야구 삼성 외국인 선수 입국 "몸 상태 좋아…빨리 개막하길"

3명 모두 몸 상태에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살라디노는 "미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운동 기구가 많은 형 집에서 외출을 자제하며 훈련했다"고 밝히며 "다양한 훈련을 소화해 몸 상태에는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뷰캐넌도 "미국에서 가족과 시간을 많이 보냈다.

최상의 컨디션으로 시즌을 시작할 수 있게 훈련도 열심히 했다.

컨디션도 많이 끌어 올리고, 힘도 붙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부터 삼성에서 뛴 라이블리는 "개막일이 확정되지 않아서 다른 느낌이 있지만, 일정에 따라 잘 준비하면 될 것 같다"고 했다.

KBO리그는 아직 개막일이 확정되지 않았다.

4월 20일 이후에나 정규시즌을 시작한다.

한 달 가까이 정규시즌을 준비해야 하는 삼성 외국인 선수 3명은 "한국에 와서 기쁘다.

팬들과 빨리 인사하고 싶다"고 바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