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가 제작한 예방법 영상에
세계 축구 '레전드' 28명 참여
박지성·메시 "코로나 극복, 세계는 한 팀"

한국 축구의 ‘레전드(전설)’ 박지성(39·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캠페인 영상에 등장했다. 리오넬 메시(33·아르헨티나), 잔루이지 부폰(42·이탈리아) 등 세계적 슈퍼스타들과 함께 출연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4일(한국시간) 코로나19 예방법 등을 담은 영상을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제작해 발표했다. “사상 처음으로 전 세계가 한 팀으로 경기에 나선다. 우리의 상대는 바로 (코로나19) 질병”이라는 말로 시작하는 영상 속에서 박지성을 비롯해 각국을 대표하는 축구스타들은 코로나19에 맞서 건강을 지키는 다섯 가지 핵심 수칙을 소개했다.

내용은 △손 잘 씻기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팔꿈치로 가리기 △눈·코·입을 포함한 얼굴 만지지 않기 △다른 사람과 최소 1m 거리 두기 △몸 상태가 좋지 않거나 발열 등 관련 증상이 있으면 집에 머물며 보건당국의 지침을 따르기 등이다.

FIFA에 따르면 13개 언어로 배포될 이 영상에는 28명의 전·현직 선수가 참여했다. 메시를 필두로 부폰, 알리송 베커(28·브라질), 미로슬라프 클로제(42), 필리프 람(37·이상 독일), 사비 에르난데스(40·스페인), 게리 리네커(60), 마이클 오언(41·이상 잉글랜드), 칼리 로이드(31·미국) 등이 영상에 나와 힘을 보탰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57·포르투갈),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감독(48·아르헨티나), FIFA 글로벌 축구 개발 책임자 아르센 벵거 전 감독(71·프랑스)도 참여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