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용품 유통업체 예스런던과 웰바이오텍이 골프 의류 및 용품 제조와 관련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웰바이오텍은 자사 골프 브랜드인 '테뉴엣' 제품을 다음달부터 예스런던이 운영하고 있는 60개 골프장 프로샵에 공급할 계획이다. 김용호 예스런던 대표는 "프로샵은 비싸다는 기존의 고객의 인식을 무너뜨리고 프로샵에 대한 골퍼의 접근성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예스런던은 2000년 설립한 골프용품 유통 전문 회사다. 현재 60여개의 골프장 프로샵을 운영하고 있다. 2015년 인천 잭니클라우스GC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에선 공식 머천다이저로 참여했다. 웰바이오텍은 1975년 만들어진 가죽 및 의류제조 업체다. 가죽 원단 기술을 기반으로 2003년에는 'RYN'이라는 독자 상표를 기반으로 워킹화를 생산하고 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