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4주내 결론, 취소는 의제 아냐"…캐나다·호주 불참선언하며 연기 촉구
아베 "완전한 형태 곤란하면 연기판단 불가피…IOC, 가능한 빨리"
바흐 위원장 "연기 관련 결정, 새로운 날짜까지는 결정 못했다"
IOC·아베, 올림픽 연기 첫 언급…공식 논의 후 내달 결론 전망(종합4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 양측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처음으로 연기 방안을 공식 언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확산하자 주요 당사자가 연기를 사실상 공식 논의하는 단계에 접어드는 양상이다.

IOC가 내달까지 결론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올해 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며 1년 연기를 적극적으로 촉구하는 국가도 나오고 있다.

올림픽이 전쟁으로 취소된 적은 있지만, 연기는 전례가 없는 일이며 사상 첫 연기 결정이 내려질지 주목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도쿄 올림픽을 연기하는 방안이 하나의 선택사항이라고 밝혔다.

IOC는 이날 긴급 집행위원회를 진행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IOC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당국, 도쿄도와 협력해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세계적인 보건 상황과 올림픽에 대한 영향 평가를 완료하기 위해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IOC·아베, 올림픽 연기 첫 언급…공식 논의 후 내달 결론 전망(종합4보)

그러면서 "IOC는 앞으로 4주 안에 해당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IOC는 다만 성명에서 "IOC 집행위원회는 도쿄올림픽을 취소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거나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면서 "취소는 의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지난 20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추진한다면서도 "다른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며 연기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으나, IOC가 '연기 논의'를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OC·아베, 올림픽 연기 첫 언급…공식 논의 후 내달 결론 전망(종합4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23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기 어려울 경우 연기도 고려하겠다며 올림픽 연기론에 무게를 실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參議院·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도쿄올림픽 연기 논의를 포함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새 방침에 대해 "제가 말씀드린 완전한 형태로 실시한다는 방침과 결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것이 곤란한 경우에 선수 여러분을 가장 먼저 고려해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가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도쿄올림픽 관련) 판단은 IOC가 내리지만, 중지(취소)는 선택지 중에 없다는 점은 IOC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자신이 언급한 '완전한 형태'에 대해서는 "규모를 축소하지 않고 관객도 함께 감동을 맛보게 한다는 방침 아래 준비를 착실히 진행한다는 생각을 말한 것"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그는 "내 생각에 대해 어젯밤 조직위원회 모리 회장에게도 이야기했고, 모리 회장이 바흐 IOC 회장에게도 이야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앞으로 IOC와도 협의하겠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G7(주요 7개국) 정상들도 내 판단을 지지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IOC가 연기 검토를 포함한 논의를 4주 안에 마무리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4월 중에는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IOC가 판단 시기를 4주 이내로 잡은 것에 대해 "되도록 빨리 판단하는 쪽이 좋다고 저 자신은 생각하지만, IOC가 판단하는 것이고, 도쿄도의 생각도 있다"며 "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IOC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연기를 판단하는 경우 이를 수용한다는 뜻을 IOC에 전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교도통신이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IOC와 아베 총리가 모두 취소 가능성은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연기나 규모 축소, 정상 개최 중에 하나로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BBC 방송과 일간지 가디언은 규모 축소보다는 몇 달 또는 1년 연기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바흐 위원장은 선수들을 향해 이날 내놓은 메시지에서 "오늘의 연기에 관한 결정은 현시점에서는 새로운 날짜까지 결정하지 못했다"고 언급해 사실상 연기를 전제로 논의를 하고 있음을 시사했다고 NHK는 전했다.

IOC·아베, 올림픽 연기 첫 언급…공식 논의 후 내달 결론 전망(종합4보)

이런 가운데 일부 국가들이 올해 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며 IOC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연기하라고 사실상 촉구하고 나섰다.

캐나다는 국가올림픽위원회(NOC)로는 처음으로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패럴림픽에 불참하겠다고 23일 공식 발표하고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호주올림픽위원회 집행위원회는 "나라 안팎의 급변하는 환경에선 올림픽에 내보낼 호주 선수단을 구성하지 않는다"라며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또 자국 선수들에게 "2021년 여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준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