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국내 첫 자체 평가전…김동엽·이성규 홈런

김동엽과 이성규가 국내로 돌아온 뒤 처음 치른 자체 평가전에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삼성은 2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청백전을 열었다.

7회까지 치른 경기에서 청팀은 김동엽과 이성규의 홈런포를 앞세워 5-1로 승리했다.

4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김동엽은 1-1로 맞선 3회 초 무사 1루에서 원태인을 공략해 왼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김동엽은 경기 뒤 구단을 통해 "타격 포인트를 앞에 두고 강하게 스윙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던지는 손을 왼손으로 바꾼 뒤) 라이온즈 파크에서 처음 실전 수비를 했는데 일본 전지훈련 때와 느낌이 달랐다.

많이 부족하지만, 훈련을 통해 실전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이성규는 4-1로 앞선 6회 홍정우를 상대로 우월 솔로포를 쳤다.

이날 이성규는 4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렸다.

청팀 6번 타자 포수로 출전한 김응민은 3타수 3안타로 활약했다.

김응민은 "자체 평가전도 나에게는 소중하다.

오늘 타석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지만, 포지션이 포수기 때문에 수비에 더 집중하겠다"고 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국내 복귀 후 계속해서 훈련했지만, 실전 공백이 있었다.

우려와는 다르게 자체 청백전에서 투타 모두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며 "타자들이 강하게 스윙하는 것이 고무적이다.

오늘 김동엽, 이성규 등 타선 전체가 강한 스윙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흐뭇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