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반도프스키 13억여원 기부…"우리는 한 팀…강해지자"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폴란드 국가대표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2·바이에른 뮌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에 힘을 보탰다.

레반도프스키는 22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아내와 함께 코로나19와의 싸움에 100만유로(약 13억원)를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레반도프스키는 "우리는 현재 힘든 상황에 있다는 것을 잘 안다, 우리는 모두 한 팀이 돼 싸우고 있다"면서 "이 싸움에서 강해지자. 우리가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면 그렇게 하자"고 적었다.

그러고는 100만유로 기부 결심을 알린 뒤 "현재 상황은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영향을 미친다.

전문가들의 말에 잘 따르자. 그리고 책임감을 갖자"면서 "우리는 곧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갈 것이라 믿는다.

우리는 함께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피해 극복을 위한 따뜻한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독일 축구대표팀은 250만유로를 기부하기로 했고, 레반도프스키와 바이에른 뮌헨에서 함께 뛰는 레온 고레츠카와 요주아 키미히는 이와는 별도로 기금 마련을 위해 '위킥코로나'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시작하고 먼저 100만 유로를 내놓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