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축구협회도 "도쿄올림픽 연기해야…건강이 제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에 확산하면서 넉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의 개최를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스페인축구협회(RFEF)도 같은 편에 섰다.

스페인축구협회는 22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2020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루이스 루비알레스 스페인축구협회장은 이날 다른 종목 경기단체와 가진 회의에서 이같이 뜻을 모으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주니어(스페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에게 전달했다.

루비알레스 회장은 "모든 노력은 코로나19와 싸우는 당국을 지원하는 데 집중돼야 한다"면서 "지금은 건강이 다른 어떠한 문제보다 우선이다.

우리는 정부 편에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스포츠는 우리의 존재 이유이지만 지금은 뒤로 물러나 있어야 한다"면서 "지금 스페인 국민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합심하고 모든 스포츠 이벤트를 중단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스페인은 현재 급속도로 확산하는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다.

21일 현재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 대비 3천803명이 늘어나 2만5천374명으로 집계됐고, 사망자 수도 1천378명에 이른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도 IOC는 도쿄올림픽을 정상적으로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누차 확인했다.

하지만 올림픽 예선 연기, 훈련시설 폐쇄 등으로 제대로 된 준비가 힘들어지면서 각국 올림픽위원회와 경기단체 등의 개최 연기 요구가 속출하고 있다.

이미 노르웨이, 슬로베니아 올림픽위원회를 비롯해 미국수영연맹, 영국육상연맹 등이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를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