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가뇽, 자체 홍백전서 3이닝 무실점 호투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 새 외국인 투수 드루 가뇽(30)이 팀 자체 홍백전에서 호투했다.

가뇽은 21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홍백전 홍팀 선발로 출전해 3이닝을 3피안타 2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는 1회 박찬호를 삼진으로 처리 후 김선빈에게 중견수 방면 2루타, 프레스턴 터커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이후 나지완을 삼진으로 잡았다.

가뇽은 1회 종료까지 아웃 카운트 1개를 남긴 상황에서 투구 수가 많아져 그대로 공수 교대했다.

2회엔 선두 타자 유민상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장영석을 병살타로 유도하며 위기를 탈출했다.

이후 김주찬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내준 뒤 이정훈을 2루 땅볼로 막으며 2회를 마쳤다.

3회엔 2사 1, 2루에서 나지완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한편 타선에선 홍팀 황대인이 홈런 2개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