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NC '코로나19 의심' 2군 선수 '음성' 판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였던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C팀(2군) 선수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NC는 20일 이러한 결과를 발표하면서 "해당 선수는 예방 차원에서 당분간 자가 격리해 증상을 조금 더 살핀 후 훈련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이 선수는 19일 훈련 후 발열과 인후통 증상을 호소해 인근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20일 C팀 훈련을 취소했던 NC는 21일부터 창원 마산구장에서 훈련을 재개한다.

NC는 의심 증상을 보였던 선수가 N팀(1군) 선수단과는 동선이 겹치지 않았던 것으로 보고 창원NC파크에서 하는 N팀 훈련은 중단 없이 진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