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정부의 자국민 출국 금지 조처, 강제성 없어"
가슴 쓸어내린 한화 "서폴드, 문제없이 합류할 것"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가슴을 쓸어내렸다.

팀 합류가 불투명해 보였던 호주 출신 외국인 투수 워윅 서폴드(30)가 큰 문제 없이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 구단은 18일 "호주 정부의 자국민 출국 금지 관련 발표와 관련해 호주 대사관을 통해 관련 사안을 확인한 결과, 이번 조치는 자국민 출국 전면 금지가 아닌 여행 자제 권고 조치라는 답변을 받았다"며 "따라서 서폴드의 합류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서폴드를 포함한 외국인 선수 3명과 입국 시기를 조율하고 있으며, 선수들은 항공편 등이 확정되는 대로 입국해 팀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호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자국민의 출국을 금지하는 초강수를 발표했다.

이에 호주 자택에 머무는 서폴드의 한국 입국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호주 정부의 정책에 강제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서폴드는 큰 문제 없이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

서폴드는 지난 시즌 31경기에 출전해 12승 11패 평균자책점 3.51로 맹활약한 대들보다.

서폴드는 이달 초까지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한화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한 뒤 KBO리그 개막 연기 결정에 따라 호주로 이동해 개인 훈련을 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