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선수 확진 7명으로 늘어나
美프로농구 스타 케빈 듀랜트도 감염 확인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케빈 듀랜트(32·브루클린 네츠·사진)와 팀 동료 세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 등 미국 현지 언론들은 18일(한국시간) 브루클린 네츠 구단을 인용, “선수 한 명은 증상을 보이지 않지만 세 명은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며 이같이 전했다. 현재 선수 네 명은 팀 내과 의사 관리 아래 격리된 상태다. 구단은 선수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듀랜트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 듀랜트는 현지 언론을 통해 “여러분 모두 조심하길. 우리는 이 사태를 극복해낼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로써 NBA에서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뤼디 고베르·도너번 미첼(유타 재즈) 등을 포함해 총 7명의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