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도치기·군마현 도착 축하 행사도 무관중
19일 아테네서 열리는 성화 인수식에도 일본측 불참
도쿄올림픽 조직위, 26일 성화 출발식 등 '무관중' 결정(종합)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는 26일 후쿠시마현 축구시설인 'J빌리지'에서 열리는 성화 출발식 등을 '무(無)관중' 행사로 치르기로 17일 결정했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무토 도시로(武藤敏郞) 조직위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이런 대책을 발표했다.

성화 출발식에 이어 후쿠시마현(26~28일), 도치기현(29~30일), 군마현(31일~4월 1일)으로 이어지는 성화 봉송 때 각 기초자치단체에서 매일 열리는 성화 도착 축하 행사도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했다.

조직위는 또한 성화 봉송 주자가 달리는 도로 주변에 관중이 밀집하지 않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군마현 이후 나가노현과 기후현 등에서 성화 봉송이 이어질 때는 각 지역의 코로나19 감염 상황 등에 근거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조직위는 19일 아테네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성화 인수식에도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고려해 일본 측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

일본 측이 인수식에 참여하지 않지만, 올림픽 성화는 예정대로 오는 20일 일본에 도착한다고 조직위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