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국가대표 사령탑 후보 전주원·정선민으로 압축

여자농구 국가대표 사령탑 최종 후보로 전주원(48) 아산 우리은행 코치와 정선민(46) 전 인천 신한은행 코치가 선정됐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협회 대회의실에서 경기력 향상위원회를 열고 올해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대표팀을 지휘할 후보로 전주원 코치, 정선민 전 코치 2명을 선정했다.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은 2월 초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서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단 최종 예선을 지휘한 이문규 감독이 2월 말로 계약 기간이 만료돼 협회에서는 본선을 이끌 사령탑을 공개 모집했고 6일 마감된 후보 접수 결과 전주원, 정선민 코치 외에 김태일(60) 전 금호생명 감독, 하숙례(50) 신한은행 코치까지 총 4명이 지원했다.

경기력 향상위원회 추일승 위원장은 "올림픽이 단기전이기 때문에 현장 친화적으로 준비된 분들을 우선 선발하려고 했고, 소통이나 여자농구의 변화와 개혁을 이끌 수 있는 지도자를 심사의 우선 순위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이달 말 이사회를 열고 이날 최종 후보자로 선정된 전주원 코치, 정선민 전 코치 중 한 사람을 도쿄올림픽 본선 여자 국가대표 사령탑에 선임한다.

도쿄 올림픽 여자농구에 여성 지도자 2명이 감독 최종 후보로 선발됨에 따라 한국 올림픽 사상 최초로 단체 구기 종목에 한국인 여성 사령탑이 배출됐다.

종전까지 우리나라의 올림픽 단체 구기 종목에 여성 지도자로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의 새러 머리(캐나다) 감독이 남북 단일팀을 지도한 사례가 유일하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골프 지휘봉을 박세리 감독이 잡았으나 골프는 단체 구기 종목으로 분류되지 않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