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위 "마사회 합의 파기"…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본부 점거
합의서 공증 두고 또 갈등…문중원 기수 장례 일정 중단

9일 오후 한국마사회와 문중원 경마기수 시민대책위(대책위)가 합의서 공증 문제를 두고 다시 갈등을 빚으면서 문 기수 영결식을 앞두고 장례 일정이 잠정 중단됐다.

대책위와 한국마사회 적폐 권력 청산 문중원 열사 노동사회장 장례위원회는 9일 오후 2시 부산 강서구 렛츠런파크 부산·경남공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문중원 기수 영결식을 연기하고 본관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정오께 마사회 부산·경남본부장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역본부장이 합의서 공증을 위해 만났지만, 마사회가 합의를 어기고 공증을 하지 않겠다고 해 장례 일정을 중단하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마사회 측에서 대책위가 계속 적폐 청산 투쟁을 하겠다고 한 것을 문제 삼으며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본부장이 공증을 거부했다"며 "이는 명백한 합의 파기이며 장례 일정은 향후 대책을 논의 뒤 다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대책위와 장례위원회 참석 인원들은 영결식을 연기하고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본부에서 본부장실을 점거하고 농성 중이다.

본부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건물 출입문이 부서지고 마사회 직원 한명이 통증을 호소해 구급차로 후송되기도 했다.

영결식을 마치고 이날 경남 양산 장지로 향할 예정이던 운구차는 현재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 앞에 대기하고 있다.

대책위와 한국마사회는 문 기수가 숨진 지 99일째 되는 날인 지난 6일 '부산 경마공원 사망사고 재발 방지안'에 합의해 이날 발인식이 엄수됐다.

합의서 공증 두고 또 갈등…문중원 기수 장례 일정 중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