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아들' 신재원, 프로축구 K리그2 안산으로 임대

신태용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의 아들 신재원(22)이 새 시즌에는 프로축구 K2리그(2부리그) 안산 그리너스에서 뛴다.

안산은 2일 "FC서울 소속 미드필더 신재원을 임대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신재원은 공격은 물론 측면수비까지도 소화 가능한 멀티 플레이어로 연령별 대표팀도 거쳤다.

고려대 재학 중이던 2018년 대학축구 U리그 12경기에서 10골을 몰아넣은 신재원은 2019시즌을 앞두고 자유선발로 서울에 입단했다.

서울과 2023년 말까지 계약한 그는 지난해 K리그1(1부리그)에 데뷔했으나 2경기 출전에 그쳤다.

신재원은 "비록 임대 신분이지만, 나 자신뿐만 아니라 안산에도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면서 "올 시즌에는 기회를 많이 잡으며, 팬들에게 내 이름을 각인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